user image

편하게 편하게

LLL

  • ⓒ 2018 LLL
로그인 | 메뉴

책표지

속죄

"돌이킬 수 없는 비극의 그날, 그 말"

저자 이언 매큐언 | 출판사 문학동네 | 제품ID 1530691631
출판일2003.09.05 | 페이지 528|ISBN 9788982817175


추천자 LLL(일반유저)님에게 책 판매 수익의 50%가 포인트로 지급됩니다.


재고상태 재고 보유중
배송안내 휴일 및 공휴일에는 배송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으므로 금요일에 주문한 책은 그 다음주 월요일에 발송이 시작되는 점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억해두기

11,000원

10% 할인

9,900원

그는 이 벌레들을 빛 속으로 유혹하는 것은 빛 너머에 있는 더 깊은 어둠이라고 했다. 벌레들은 잡아먹히는 한이 있더라도 빛의 가장자리에 있는 가장 어두운 곳을 찾아가려는 본능에 충실해야 한다고 했다.
- 이언 매큐언, <속죄>

영화 <어톤먼트> 속 세실리아의 초록색 드레스는 눈부셨지만 탁월하게 소설이 영화보다 좋다.
거짓말과 운명이 빚어낸 비극. 재독할 때 더 가슴을 치는 작품.


출판사 서평

세계적인 소설가 이언 매큐언의 대표작 『속죄』가 출간되었다. 매큐언은 첫 소설집인 『첫사랑, 마지막 의식』으로 재능 있는 젊은 작가에게 주어지는 서머싯 몸 상을, 『시간 속의 아이』로 휘트브레드 상을, 『암스테르담』으로 부커 상을 수상하는 등 영미권의 주요 문학상을 모두 휩쓸면서 일약 현대 서구 문학계의 중요 작가로 떠오른 작가다.


부커 상 수상작가, 이언 매큐언 최고의 걸작!

이언 매큐언의 최근작이자 지금까지 그가 발표한 작품들 중 가장 큰 반향을 불러일으킨 『속죄』는 2001년 9월에 출간되자마자 영국과 미국에서 10주 이상 베스트셀러 상위를 차지했고, 2002년 부커 상 최종 후보로 선정되었다. 비록 상은 호주 작가인 피터 캐리에게 돌아갔지만, 『속죄』가 결코 이에 뒤지지 않는 작품이라는 것이 언론들의 중평이었다. 이언 매큐언은 영국 BBC 방송 주최로 독자들이 직접 투표하여 선정하는 '피플스 부커(People's Booker)' 상 선정 과정에서 피터 캐리와 다시 한번 경합하게 되었는데, 독자들은 이언 매큐언의 손을 들어주었다. 그는『속죄』에서 주로 변태적 상상력에 근거한 어른과 아이 간의 갈등, 폭력과 섹스 문제를 다룬 끔찍하고 엽기적인 이야기로 화제를 모은 초기작들에서와 달리 인간성에 대한 더욱 폭넓은 이해와 깊은 통찰을 시도하여 한 차원 성숙한 작품세계를 보여주고 있다.

소설가 존 업다이크는 이 작품에 대해 「뉴요커」에 "아름답고 장엄한 허구적 파노라마"라고 평했으며, 「타임스」「뉴욕 타임스」「워싱턴 포스트 북 월드」「보스턴 글로브」「빌리지 보이스」 등 유력 언론들은 앞다투어 『속죄』를 '올해의 소설'로 꼽았다. 2002년에는 미국의 '내셔널 북 크리틱스 서클 어워드(National Book Critics Circle Award)'를 수상하기도 했다.


범죄가 있었다, 그리고 사랑하는 두 사람이 있었다!

주인공 브리오니 탈리스는 소설가를 꿈꾸는 열세 살의 소녀. 상상력이 풍부하고 감수성이 예민하지만, 결벽증이 있어서 자신을 둘러싼 세계가 질서정연해야 직성이 풀리는 성격이기도 하다. 아직 2차 대전이 발발하지 않았고 영국 상류층이 마지막으로 좋은 시절을 보내고 있던 1935년, 대학을 졸업하고 집으로 돌아온 브리오니의 언니 세실리아는 뭔지 모를 답답함과 자립해야 한다는 막연한 의무감에 시달린다. 그리고 세실리아의 소꿉친구이자, 탈리스 가 가정부의 아들인 로비 터너가 있다. 계급적 거리감, 그리고 둘 사이에 막 싹트기 시작한 성적 긴장감 때문에 세실리아를 멀리해온 로비와 이를 눈치채고 표현하기 힘든 울분을 느끼는 세실리아가 어느 뜨거운 여름 오후, 정원의 분수대 앞에서 마주친다. 그 동안 쌓인 심리적 압박감 때문에 감정이 폭발한 세실리아는 로비가 보는 앞에서 옷을 벗고 분수대로 뛰어들고, 건물 위층 창가에서는 상상력 풍부한 어린 브리오니가 그 모습을 숨죽여 지켜보고 있다.

그날 오후, 탈리스 가에는 손님 한 사람이 찾아온다. 저녁 식사 도중 탈리스 가에 와 있던 친척 아이들이 실종되고, 브리오니의 사촌언니인 롤라가 아이들을 찾아나섰다가 누군가에게 강간을 당한다. 한편 로비와 세실리아 사이의 알 수 없는 행동을 목격하고 거기에 자신의 상상력까지 덧붙인 브리오니는 로비를 강간범으로 지목하게 되고, 이로 인해 의대에 진학하려던 총명한 청년 로비와 로비를 사랑하고 있음을 깨달은 세실리아의 운명은 비극을 향해 치닫게 된다.

제2부에서는 강간 혐의로 복역하던 로비가 징집되어 2차 대전의 지옥을 겪는 장면들이 펼쳐진다. 이언 매큐언의 충실한 역사적 고증과 이를 손에 잡힐 듯 생생하게 풀어낸 장인적 묘사들이 돋보이는 대목으로, 연합군이 마지노 선에서 퇴각하여 ?케르크까지 철수하는 아비규환의 상황과 폭격의 공포, 본국으로 떠날 배가 없어서 절망에 처한 병사들이 저지르는 집단적 폭력이 그려진다.

제3부에는 브리오니가 안락한 가정환경을 버리고 간호사로 자원하여 참혹한 전쟁의 와중에서 부상을 입은 군인들을 돌보며 자신이 저지른 잘못을 '속죄'하려 애쓰는 장면들이 등장한다. 롤라는 아이러니하게도 그 모든 비극을 몰고 온 장본인과 결혼식을 올리고, 브리오니는 잘못을 빌고 모든 것을 바로잡을 수 있을지 알아보기 위해 언니 세실리아를 찾아간다. 세실리아는 그 여름밤의 사건 이후 집을 나가 브리오니보다 먼저 간호사로 일하고 있다. 브리오니는 언니의 하숙집에서 뜻밖에 로비와 마주치고, 자신이 저지른 그 엄청난 잘못도 모든 것을 휩쓸어버리는 전쟁도 두 사람을 갈라놓을 수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 그녀는 한편으로 안도하며, 또 한편으로는 쓸쓸해하며 런던으로 돌아온다.

그러나 과연 두 연인이 정말로 행복한 결말을 맞은 것일까? 충격적이면서도 감동적인 반전이 다음 장에서 펼쳐진다.


지금 24개국 독자들이 읽고 있는 소설!

이언 매큐언의 『속죄』는 치밀한 구성, 영화를 보는 듯한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 뚜렷한 개성을 지닌 등장인물들에 대한 탁월한 심리묘사, 섬세하고도 장중한 문체로 독자를 사로잡는 다. 또한 이 작품은 영문학을 전공한 작가의 영문학에 대한 애정 고백이이기도 하다. 제인 오스틴, 새뮤얼 리처드슨, T.S. 엘리엇, D.H. 로렌스 등 영문학사에 쟁쟁한 자취를 남긴 문인들이 거론되고 시릴 코널리, 엘리자베스 보언 같은 실존하는 문학비평가가 등장인물로 나오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메타픽션적 요소는 소설 전체의 구조와 결합되면서 심플하면서도 감동적인 방식으로 전달된다.

『속죄』는 현재 세계 24개국에 판권 계약되어 널리 읽히고 있다. 영미권의 독자와 평론가들은 오랜만에 일치된 견해를 보이며 이 작품을 이언 매큐언의 작품 중 최고의 걸작으로 꼽고 있다. 『속죄』는 다수의 셰익스피어 희곡을 TV 드라마로 만들었으며 여성 소설가 아이리스 머독의 생애를 그린 영화 를 연출하기도 했던 영국 영화감독 리처드 에어 경(卿)에 의해 영화화될 예정이다.

서평 더 읽기

목차

목차
제1부
제2부
제3부
1999년 런던
감사의 글
역자 후기

목차 더 읽기

GIFT 1

『속죄』을 구매하시면 북크러쉬 포스트잇이 함께 배송됩니다.

* 2018년 11월 20일 주문분부터 적용됩니다.

Bookcrush Postit

노란색 포스트잇 메모지입니다. 10도의 기울기로 라인이 들어가 있어 글씨를 쓰기 편하고 깔끔한 메모를 남길 수 있습니다. (가로 5cm X 세로 7.6cm, 20매)


네이버 블로그 책 리뷰

더보기

9,900원

11,000원

10% 할인




댓글 0

  •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먼저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 책이 속한 책묶음들

더보기

팔로잉

LLL

letlifeloose.bookcrush.co.kr
ⓒ 2018 L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