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r image

서점 책과 식물과 고양이

메이드 인 아날로그

  • ⓒ 2018 메이드 인 아날로그
로그인 | 메뉴

책표지

53번의 일요일

"특별한 주말을 보내고 싶은 이에게 보내는 일요일의 기록"

저자 김소은 | 출판사 책읽는수요일 | 제품ID 1552364631
출판일2018.10.24 | 페이지 420쪽|ISBN 9791188096787


추천자 메이드 인 아날로그(서점)님에게 책 판매 수익의 100%가 지급됩니다.


재고상태현재 재고가 없습니다.배송시 재입고를 위해 약 1~2일의 추가시간이 소요됩니다.
배송안내 휴일 및 공휴일에는 배송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으므로 금요일에 주문한 책은 그 다음주 월요일에 발송이 시작되는 점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억해두기

비슷한 것 같지만 미묘하게 다른 소중한 일상을 기록하는 김소은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에세이입니다.
버터, 소밀과 복닥복닥 생활하며 보면 1년 중 일요일의 이야기가 담겨있어요.

소밀이와 함께 살기 시작하면서 경험하는 '처음'에 대한 기록들도,
갑작스럽게 몰아 닥치는 감정의 격랑들도 빠짐없이 담겨있습니다.
소밀이를 할머니 집에 맡기고 쫓기듯 짐을 싸 해외여행을 떠나는 부부의 모습에 고개를 크게 끄덕이기도 했어요.

함께 있을 때도 즐겁지만 잠시 떨어져 둘만의 시간을 보낼 때도 필요하니까요.
오히려 떨어져 있기에 그 시간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지는 게 아니냐는 버터의 말에 고개를 갸웃하기도 했답니다.
잔잔하고 솔직한 일상의 기록을 읽으면 웃음이 나오다가도 코끝이 찡해질 때가 있어요.

1년 동안 일요일에 있었던 일을 차곡차곡 쌓은 김소은 일러스트레이터의 그림에세이를 만나보세요.


출판사 서평

매일을 기록하는 이유

김소은 일러스트레이터의 수첩은 매일매일의 기록으로 빼곡하다. 남편과 아이와 함께한 소소한 일상들로 채워진 하루는 엇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저마다 다른 자국을 남기고 있다. 바로 그것이 작가가 평상시에든 여행을 떠나서든 잊지 않고 매일 밤 시간을 내어 하루를 돌아보고 그림으로, 글로 기록하는 이유다. 그리고 그중에 특별히 새해맞이부터 연말의 크리스마스까지, 1년의 주말을 모아 『53번의 일요일』로 엮어냈다.




일상의 쉼표, 균형을 위한 일요일들

특별히 주말을 자세히 기록해보고자 한 것은, 무심코 흘러가는 일상에 쉼표를 찍어가기 위함이다. 아무것도 하지 않든, 이벤트로 채우든 일요일을 보내는 여러 가지 방식 끝에는 늘 몸과 마음을 위한 ‘회복’의 순간이 자리한다. 가족들과 함께 근교로 캠핑을 떠나 고요와 침묵을 마주하기도 하고, 어떤 일요일에는 남편과 아이가 잠든 밤 홀로 깨어 맥주를 홀짝이며 머릿속에서 산책을 나서기도 한다. 53번의 일요일을 통해 평소라면 알아채지 못했을 재미와 의미를 기록해나가며, 생활을 끌어갈 중심과 균형을 되찾는다.




1년간 차곡차곡 내려앉은 성장의 시간

차곡차곡 내려앉은 53번의 일요일의 풍경은 시간이 고여 어떻게 한 사람의 매일에 자국을 남기는지 보여준다. 순식간에 1년이 흘러가는 것 같지만, 53번의 일요일들을 보내는 동안 본인도, 가족들도 조금씩 변해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함께, 그리고 그 안에서 각자 쉼의 시간을 보내는 방법을 자연스레 익혀가며 아이도, 어른도 같이 자란다.

서평 더 읽기

목차

슬프지만 소중한, 꼭 필요한 밤
새해의 다짐 | 매일을 버티게 하는 시간 | 깨고 싶지 않은 꿈 | 차 한 잔의 시간 | 꼭 필요한 밤 | 늘 지금처럼 | 마음껏 가라앉은 날 | 엄마의 흰죽 | 진짜 어둡고 조용한 밤 | 다시 돌아올 수 없는 시간 | 만화책보다 만화가 | 할머니의 편지 | ‘진짜 마음’의 소중함

아무것도 안 했지만 꽉 찬 하루
대형마트의 함정 | 각자의 보금자리 | 모카포트가 폭발했다 | 금세 써버린 면죄부 | 바질 페스토의 마법 | 공원에서의 하루 | 평범한 순간이 주는 행복의 크기 | 똑같은 밥이 더 맛있어지는 시간

뜻밖에 시작된 여행
퇴사를 결심하다 | 여행의 시작 | 기분이 좋아서 노래 부르고 싶어 | 급할 것 없는 여정 | 피오르드를 마주한 산책 | 솔이의 작은 여행 친구 | 완벽한 하루 | 거대한 숲속의 소리 | 스톡홀름 현대 미술관 | 처음 마주한 북유럽의 노을 | 헬싱키에서의 느긋한 하루 | 다시 일상으로 떠날 준비 | 각자의 시간

느리지만 함께할 수 있는 일들이 하나씩 늘고 있다
노래는 몰라도 듣는 건 좋아하니까 | 양수리보다 두물머리 | 우리가 함께하는 가을 | 그래도 지금이 좋아 | 예순이 되어도 여전히 우리 | 그곳에 있어주어 고마워 | 다음에 또 야구장 갈래 | 즐거운 상상 | 둘보다 셋 | 도시에서 벗어나기

엄마보다 엄마를 사랑해
4D 아니 5D |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 적당히, 잘 | 새로운 세계 | 엄마에게 가는 길 | 과거, 현재, 미래가 모인 순간 | 머나먼 간장 사러 가는 길 | 팬케이크로 즐겁게 시작된 아침 | 시간 여행 | 엄마, 나 키 안 크고 싶어 | 엄마도 미안해 | 당연한 사이 | 우는 얼굴에 안심하게 돼 | 메리 크리스마스 | 계속 다섯 살

목차 더 읽기

GIFT 1

『53번의 일요일』을 구매하시면 북크러쉬 포스트잇이 함께 배송됩니다.

* 2018년 11월 20일 주문분부터 적용됩니다.

Bookcrush Postit

노란색 포스트잇 메모지입니다. 10도의 기울기로 라인이 들어가 있어 글씨를 쓰기 편하고 깔끔한 메모를 남길 수 있습니다. (가로 5cm X 세로 7.6cm, 20매)


네이버 블로그 책 리뷰

더보기



댓글 1

  • 사진
    Admin19-03-12 15:34

    좋은 책 추천 감사합니다. ~

이 책이 속한 책묶음들

더보기
    아직 등록된 책묶음 없습니다.

팔로잉

  • user image
더보기

메이드 인 아날로그

madeinanalog.bookcrush.co.kr
ⓒ 2018 메이드 인 아날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