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er image

서점 시, 문학

청색종이

  • ⓒ 2018 청색종이
로그인 | 메뉴

책표지

좋은 말

"전영관 산문집"

저자 전영관 | 출판사 청색종이 | 제품ID 1553004335
출판일2018.04.30 | 페이지 212|ISBN 9791189176006


추천자 청색종이(서점)님에게 책 판매 수익의 100%가 지급됩니다.


재고상태현재 재고가 없습니다.배송시 재입고를 위해 약 1~2일의 추가시간이 소요됩니다.
배송안내 휴일 및 공휴일에는 배송작업이 이루어지지 않으므로 금요일에 주문한 책은 그 다음주 월요일에 발송이 시작되는 점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기억해두기

청색종이 산문선 2권. 전영관 시인의 산문집. 문장으로 세상을 이해하고 새로운 세상을 지어 올리며 다른 것들을 받아들이고자 한 흔적으로 가득하다. 가족과 직장과 이 세상 속에 놓인 한 남자의 말은 고요하지만 날카롭게 스며든다.

전영관 시인은 시인으로서 충일한 시세계를 다듬어가고 있으면서도 다수의 산문을 왕성하게 쓰고 있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산문은 지극한 시적 순간에 이어져 있지만, 이번 산문집에서는 문학적 장치나 수사보다는 정직한 내면의 고백이 빛난다. 그래도 직관과 감성, 분석적 사고와 치밀함을 아우르는 문장 속에는 여전히 시적인 것이 흐르고 있다.

  • 관련 사진

출판사 서평

시인 전영관의 산문집 『좋은 말』은 문장으로 세상을 이해하고 새로운 세상을 지어 올리며 다른 것들을 받아들이고자 한 흔적으로 가득하다. 가족과 직장과 이 세상 속에 놓인 한 남자의 말은 고요하지만 날카롭게 스며든다. 전영관 시인은 시인으로서 충일한 시세계를 다듬어가고 있으면서도 다수의 산문을 왕성하게 쓰고 있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의 산문은 지극한 시적 순간에 이어져 있지만, 이번 산문집에서는 문학적 장치나 수사보다는 정직한 내면의 고백이 빛난다. 그래도 직관과 감성, 분석적 사고와 치밀함을 아우르는 문장 속에는 여전히 시적은 것이 흐르고 있다. 전영관 시인의 문장을 따라가다 보면 전혀 다른 세계에 들어서 있는 순간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서평 더 읽기

목차

INTRO

1부
어느 편에 서야
한지처럼
막내와의 하루
감정의 기술
괜찮아, 괜찮아
한 걸음 먼저 돌아가는
버림받지 않으려면
냉장고
아무 일 없는 하루
먼 곳의 친구에게
어른께 길을 묻다
20년 만의 해후
순환과 일방통행
시간이라는 섬유질
자식이라는 뻐근함
겸상
부계의 멍울들
배터리
거리와 간극
진공상태
고백
감정의 이산

2부
청산도로 갈까
보리굴비와의 대화
익숙해서 낯선
숨어있는 경계들
와온에서
아직 살아계십니까
남해출행
미황사
돌아보니 모두가 어제
27년 만의 퇴근
낯선 월요일
보이지만 않을 뿐
임대 혹은 무단점용
울긋불긋
멜랑콜리아
하고 싶고, 해야 하고
세 번째 세상
후회
노가다라는 직업

3부
우중산조
뜨거운 얼음
목신의 오후
중문
11월을 맞으며
금빛 물결
긍긍
angel-in-us
연기
능소화
직전

4부
당신의 저녁은 안녕하십니까
그대도 아름다운 이유
셔터가 열렸다 닫히는 사이
나의 분노를 당신들이 입증하라
공작나비의 선택
신이 존재한다면 나는 지나치기를
회전하는 봄
우연한 불행
다르다는 기준에 관한 눈물들
서글픈 착각이 부른 비극들
고장 난 달
8월에도 차가운 바다
눈물 속에 핀 꽃, 배려
산타에게 보내는 편지
배만 부르고
송년보다 송인
개들의 하루
만두와 노동자
처음부터 제자리

목차 더 읽기

GIFT 1

『좋은 말』을 구매하시면 북크러쉬 포스트잇이 함께 배송됩니다.

* 2018년 11월 20일 주문분부터 적용됩니다.

Bookcrush Postit

노란색 포스트잇 메모지입니다. 10도의 기울기로 라인이 들어가 있어 글씨를 쓰기 편하고 깔끔한 메모를 남길 수 있습니다. (가로 5cm X 세로 7.6cm, 20매)


네이버 블로그 책 리뷰

더보기



댓글 0

  • 아직 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작성하기 위해서는 먼저 로그인하셔야 합니다.

이 책이 속한 책묶음들

더보기
    아직 등록된 책묶음 없습니다.

팔로잉

  • user image
  • user image
  • user image
더보기

청색종이

bluepaper.bookcrush.co.kr
ⓒ 2018 청색종이